물맑은 호주이민닷컴

최신이민정보

Global Talent Independent Visa (GTI) 비자 – 현재까지 통계 및 향후 누가 대상이 되는가

아래 내용은

2가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 현재 까지 GTI 내용 정리 (ACS editor)
  2. 향후 GTI 비자를 신청하실 prospective visa applicant를 위한 신청 자격 조건

먼저 기사 내용입니다.

2020년 9월 17일 기사 내용으로서 ACS (호주 컴퓨터 협회)의 Senior 기술 편집장이 2019-2020년 GTI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을 정리한 것으로 제 코멘트 드리고 그리고 더 밑에 GTI (Global Talent Independent) 자격 조건을 간단히 정리해 드립니다.

 

Global Talent visas miss target

ICT roles dominate special immigration category

By Paul Wallbank (Paul Wallbank is ACS’ Senior Technology Editor. Before joining ACS, Paul was News Editor of media and marketing website, Mumbrella. Paul has covered technology and business for over 15 years for outlets including the ABC, The Australian, Fairfax metro titles, the Australian Financial Review, Business Spectator along with other local and international publications.) on Sep 17 2020 01:41 PM

 

The Federal government has missed its target of attracting 5,000 ‘high value immigrants’ to Australia under its Global Talent (Independent) Program,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has revealed.

In its annual report of Australia’s migration program, the Department said it had delivered 4,109 places in 2019-20 against a ‘planning level’ of 5,000. Meanwhile, overall skilled visa numbers fell for the fifth consecutive year.(목표치의 약 83% 건수 달성)

The 5,000 visa objective for the GTIS program was made at the time of the program being announced in August last year. (5천건 목표)

Aimed at ‘the world’s most highly skilled migrants’, the visa category was open for those with the potential to earn a minimum of $149,000 per year, since indexed upwards to $153,600, and promised Permanent Residency ‘within weeks’.(신청후 몇주후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기술 이민자를 위한 비자)

Of the visas granted, the ‘Quantum Information, Advanced Digital, Data Science and ICT’ category made up 28% of successful applicants while 26% were in MedTech, the other major industry was Energy and Mining Technology which filled 20% of the place (ICT 분야 28%, 의료기술 26% 그리고 에너지 및 광산기술이 20%를 각각 차지함)

Smaller categories included AgTech (9%), Space and Advanced Manufacturing (8%), FinTech (6%) and Cyber Security (3%). (AgTech 이란 농업기술분야로 9%, 우주 및 선진제조기술 8%, 재정기술 6% 사이버보안 3% 등을 차지함)

Despite the scheme’s intention being to attract global talent, most of the applicants under the scheme were already based in Australia with only 765 applying from overseas. A similar pattern was seen with the ‘Distinguished Talent’ visas where only 156 of the 200 granted were already living in Australia. (그런데 흥미로운 점은 GTI를 통해 호주밖에 있는 지구상에 있는 유능한 인재를 영주권을 줘서 호주로 오게 할려고 했는데 사실은 이미 (어떤 이유가 되었든지 간에) 호주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이 전체의 그란트 된 케이스의 86% 가 호주에 이미 거주한 사람들이 고작 14% 미만이 호주밖에서 그란트된 다음 입국한 경우라는 점. 비슷하게Distinguished Talent 비자도 전체 그란트 200건 중에 156건 (77%)는 호주에 이미 상주한 신청인이라는 점이 특이 사항)

Earlier this month, the Federal government announced it was launching a new taskforce to attract international talent with a particular focus on Singapore, Hong Kong, the United States and United Kingdom. (연방정부는 2020년 9월에 싱가폴, 홍콩, 미국 그리고 영국의 우수 인재를 호주로 유입시킬려고 Taskforce 팀 만듬)

Nearly all of the applicants under the GTIS were successful with 99.5% being approved. Of the successful GTIS applicants, 1,303 took residence in NSW, 761 in Victoria and 629 in Queensland. (또 다른 흥미로운 좀은 99.5%의 성공율. 흔한 정보는 아니지만 신청자가 제출하면 그란트 된다는 것이 다를 것이 없음. 이중 NSW가 가장 많고 빅토리아 퀸슬랜드 주가 2, 3위)

Across the broader skills stream, almost 60% of successful visa applicants were in the Professional category with Technicians and Trade workers making up 17% and managers 9%. The report did not break down the individual occupation categories.(거의 60%가 전문직, 17%가 기능직 분야. 9% 메니저. 세부 직업군은 구분되어 발표되지 않음)

Overall, the broader skill stream intake continued to decline with 95,843 successful applications in 2019-20, down from 109,713 the previous year and down 26% from the 128,973 visas granted in 2012-13. In the years between 2011-12 and 2016-17, the intake had been above the 120,000 mark. (이 숫자들은 모든 기술 분야 비자를 포함한 것을 의미함 예를들어, 189, 190, 491 등)

 

———— 여기까지 ACS에서 발표한 기사내용이고 아래는 GTI의 신청자의 자격조건 일부임 ————

GTI (Global Talent Independent) 은 호주 정부가 야심차게 만든 새로운 비자입니다. 위에 언급된 것처럼 연방정부는 특별히 홍콩, 싱가폴, 미국과 영국 국민들을 타겟으로 하고 있지만 한국인도 물론 대상이 됩니다.

 

아래 분야에 높은 기술능력을 소지한 분들은 참고하세요.

  • AgTech (농업기술: 호주 땅이 넓고 농업생산을 과학화 하는 노력을 늘 하고 있음)
  • Space and Advanced Manufacturing (우주 항공 및 선진 제조 기술력 호주는 연구 노력 많이 하고 있음; 비록 제조업이 주요 산업이 아닐지라도)
  • FinTech (재정기술: 다국적 기업들이 호주 대도시에 들어와 있음)
  • Energy and Mining Technology (원자력 발전이 없는 호주; 우라늄 수출국 세계 1/2위를 차지 할지라도; 지속가능한 에너지 소스로 태양열, 풍력 및 수력 발전소가 주에너지원이며 이 분야 연구 꾸준히 하고 있음)
  • MedTech (말하면 잔소리. 의료분야 기술; 의료 및 생명공항 관련 노벨상 받은 분들도 있음)
  • Cyber Security (국적을 떠나 모두 관심사; 호주도 그중에 하나)
  • Quantum Information, Advanced Digital, Data Science and ICT (이미 이 분야 관심을 가지고 중고등학생들 교과목에서도 교육중; 아주 오래전부터)

따라서 이와 같은 분야에 고능력 지식 및 경험 / PhD 학위 소지 / 연구자 들은 관심을 갖아 보시길…

 

Global Talent 라고 할 때 ‘Talent’의 정의

  • prove they are internationally recognised with evidence of outstanding achievements (혼자 주장만 해선 곤란)
  • still be prominent in their field of expertise (남들 다 하는 수준이면 곤란)
  • provide evidence that they would be an asset to Australia, in their area of expertise (호주 정부에 자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빙하는 것이 있어야)
  • have no difficulty obtaining employment in Australia or becoming established in their field (그란트 된 다음에 신청인과 신청인 가족이 손가락 빨고 있으면 정부입장에서 부담)
  • have a recognised organisation or individual in Australia endorse them as global talent, in the same field as the applicant (누군가 호주에서 인정해 줄 수 있어야)

 

Candidates must meet a high standard and show an exceptional track record of professional achievement. This may include senior roles, patents, professional awards and international publications and memberships. (사례)

 

Places are also available to students who can demonstrate their exceptional talent and international recognition. (마스터 과정 또는 PhD 과정도 학생도 가능)

 

급여 수준이 높아야 함 (평균 졸업생 수준의 급여면 곤란)  연봉 최소153,600불

High income threshold

Candidates should have the ability to attract a salary at or above the Fair Work high income (FWHI) threshold of AUD153,600. This figure is adjusted annually on 1 July.

In assessing this, we will consider: (이민성에서 아래 3가지를 고려하게 됨)

  • current salary shown through payslips or a contract, or
  • future job offers outlining remuneration, or
  • recent PhD or Masters graduates in the target sectors

만약 아래와 같이 80% WAM 을 소지한 경우 (물론 7가지 위의 분야 중에 하나이면서) 또는 3년내 PhD 학위 부여 된 경우 Fair Work high income (FWHI) threshold of AUD153,600 조건을 면제 가능할 수 있음.

  • have completed their Honours/Master Degree (with a 80% WAM average or higher) or PhD (or be within 6 months of submitting their thesis) in the last 3 years.

 

GTI도 EOI가 필요하지만 다른 기술이민분야처럼 점수가 65점을 받아야 하거나 하는 것은 아님. 절차는 아래와 같음

  1. the unique identifier issued by the Department -> EOI 제출후 받음
  2. a nomination -> 호주인 및 호주 회사가 노미네이션 받음
  3. the visa application -> 그리고 비자 신청 단계

여기서 2번만 간략히 공유합니다.

  • 노미네이터가 개인인 경우 (If the nominator will be an individual, their national reputation should be detailed at Question 25 of Form 1000 ) 그 개인의 국제적으로 명성이 있는지 여부를 보게 됨
  • 노미네이터가 회사인 경우 (If the nominator will be an organisation, their national reputation should be detailed at Question 16 of Form 1000.) 또한 이 협회는 호주사회에서 인정이 되는 단체이어야 함. 예를 들어 ACS / Engineers Australia 협회

 

GTI 가 점수제도 아니고 뭔가 쉬워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GTI의 법규를 토대로

internationally recognised record of exceptional and outstanding achievement 를  demonstrate 를 충분히 할 수 있어야 하고 관련 법조항 하나 하나 만족을 시켜야 합니다.

이민법무사 (Registered Migration Agent)라는 사람은 그런 일을 하는 것입니다.

관련 조언을 드린 적이 있습니다.(읽어보시길 강추)

 

여기까지 한인들이 얼마나 이 비자를 통해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그런 분들을 위해서 공유해 드리오니 더 관심이 있는 분들은 유료상담을 통해 자신의 배경을 알려 주시고 professional advice를 seek 해 보시길 조언 드립니다.

Last update 2020년 9월 17일

물맑은 호주이민닷컴

이민법무사 (0208335)

www.hojuemin.com